토론 게시판   / 글 번호 576129   
  우리가 글을 쓰는 이유
  0 신마카[ddddddfd]
조회 1401    추천 1   덧글 6   트랙백 0 / 2018.02.12 22:52:01

안녕하세요. 작년, 시드노벨 입성 후 이런 종류의 글을 써보는 건 아마 처음이지 않을까 싶네요.


조금 무겁고 심오한 주제의 이야기를 풀어나가는 것이라... 제가 이런 글을 잘 쓸 수 괜찮을까, 싶었지만, 그래도 역시 말하고 싶은 것을 말하는 게 중요한 것이라고 생각되어, 이렇게 글을 써서 올려봅니다.

 

처음 써보는 글인 만큼, 개인적인 헛소리가 많이 나올 수도 있습니다토론게시판인 만큼, 개인의 의견을 존중해주고, 그럼에도 마음에 걸리는 부분은 그것에 대한 착한 반박으로 해결하도록 해요.

 

 

 

 

1. 우리는 왜 글을 쓸까.


저는 최근 들어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사람이 글을 쓰는 이유에는 당연히 여러 가지가 있겠죠.

몇 가지 살펴보자면, “나는 글을 잘 써서 소설가가 될 거야.”, “나는 그냥 내 취미대로 글을 써볼 거야.”, “나는 다른 사람들이 좋아할 만한 글을 써볼 거야.” 등등...

타인을 만족시키기 위해서라던가, 자기 자신을 위해 글을 쓴다던가, 자신의 꿈을 위해 글을 쓴다던가. 정말 여러 가지 종류의 이유가 잔뜩 있습니다.

그러나, 이렇게 확정을 지어도 의문이 남습니다.


소설가가 된 후에는 왜 글을 쓸까? 계속해서 출판하기 위해. 연재하기 위해.

그럼 왜 계속해서 출판을 하고 연재를 할까? 타인의 기대를 져 버리지 않기 위해. 돈을 벌기 위해.

그럼 왜 타인의 기대를 져 버리지 않기 위해 계속해서 글을 쓸까? 어째서?


새로운 확정은, 끊임없는 의문을 남깁니다.

계속해서 이어지는 의문에, 우리는 고심하고, 생각하고, 그 답을 산출해냅니다.

그리고 그 과정에서, 우리는 자연스레 고민하게 되고, 슬럼프에 빠져, 평소의 컨디션을 유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종종 있죠.


그럼에도 우리는 왜 글을 쓸까요.

글을 쓰는 건 자신의 마음을 글에 담는 것. 자신의 생각과 상상을 글로 풀어내는 것.

우리가 글을 쓰는 이유는, 아마 어느 하나로 확정지을 수 없을 것입니다.

다만 그렇기에, 어렵게 생각할 필요 없이, 그냥 단순하게, 전 생각해봤습니다.


그냥, 우리가 글을 쓰는 것이 좋고, 글을 쓰는 것이 재밌고, 글을 쓰는 것이 일상이자 생활이기에, 우리는 자연스럽게, 계속해서 글을 써 내려가는 것이 아닐지, 그렇게 생각해 봅니다.

 

 

2. 우리는 왜 공모전에 참가할까.

 

1년에 두 번, 시드노벨에서는 큰 이벤트가 열리죠.

바로 공모전. 자신의 글을 뽐내고, 자신의 글을 다른 이들에게 보여주기 위해, 자신의 작품을 인정받기 위해, 매년, 매회, 우리는 공모전에 저마다 다양한 소설들을 투고합니다.

물론, 공모전에 걸린 큰 상금, 책으로 출판될 수 있는 기회, 작가로서 더 넓은 세상과 마주할 수 있는 기회, 그러한 이유 때문에 참가하는 사람들이 아마 대다수라고 생각됩니다.

시드노벨의 공모전 대문에는, 이러한 한마디가 써져있습니다.

 

꿈이라는 이름의 열매를 맺을, 희망이라는 이름의 새싹.”

모두 아시다시피 바로 ’. ‘소설가또는 작가를 의미합니다.

희망’. 우리가 공모전에 투고하는 작품’, ‘소설들을 의미하죠.

 

요즘 들어 공모전에 참가하는 사람들이 지난날에 비해 더욱 많아졌습니다. 어떤 의미로는 희소식이고, 어떤 의미로는 좋지 않은 소식이기도 합니다.

그러므로, 공모전은 더욱 험난해지고, 제한선이 높아지고, 길이 점점 좁아질 수밖에 없습니다.

 

공모전은 작가가 되기 위해 성심성의껏, 진심을 담은 자신만의 작품을 담아내어 문을 두드리는 이들에게만, 그 기회가 주어집니다.

어중간한 마음으로, 어중간한 생각으로, 어중간한 꿈으로, 어중간한 작품을 쓴 이들에게는 그저 냉정히 고개를 돌릴 뿐이죠.

우리는 작가가 되기 위해, 또는 글을 쓰기 위해, 자신의 존재를 입증하기 위해, 공모전에 참가합니다.

그러나 그 마음이, 그 작품이, 정말로 우리의 진심이 담긴, 진정한 씨앗일까요.

정말로 그 씨앗으로, 우리는 열매를 맺을 수 있을까요.

 

하지만 그 목표가, 그 꿈이, 그 의미가, 언제서 부턴가 점점 희미해져가고 있는 건 아닐지, 조심스럽게 생각해봅니다.

 

 

3. 우리는 왜 글을 쓰고도 의문할까.

 

우리는 글을 다 쓰고 난 후, 또는 글을 쓰는 도중, 한 가지 의문에 빠져듭니다.

사람들은 내 글을 재밌어 할까?”, “사람들은 내 글을 보고 만족해줄까?” 등등.

우리는 우리가 쓴 글에 대한, 여러 가지 고민과 의문에 빠져들죠.

조금 더 만족스러운 글을 쓰기 위해. 조금 더 나은 글을 쓰기 위해. 조금 더 재밌는 글을 쓰기 위해. 조금 더 완벽한 글을 쓱 위해.

우리는 고민에 잠기고, 그 고민을 다른 사람들과 나누기 위해 비평을 원합니다.

그리고 그 비평을 듣고, 장점을 살리고, 지적을 고쳐, 더욱 좋은 글을 쓰려고 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더욱 의문이 듭니다.

 

좋은 글이란 무엇일까. 만족스러운 글이란 무엇일까. 재미있는 글이란 무엇일까. 완벽한 글이란 무엇일까.

우리는 많은 글을 쓰고, 때로는 읽으면서, 이렇게 생각해볼 때가 있습니다.

우리는, 우리들이 쓴 글에 대해, 스스로 저평가를 내리고 있습니다.

우리는 글을 쓰고, 그 글을 만족하지 못합니다. 우리는 글을 쓰고, 그 글이 재밌는 글이라 생각하지 못합니다. 우리는 글을 쓰고, 그 글이 좋은 글이라 확정하지 못합니다.

그 모든 것을 통틀어, 우리는 우리의 글에 대해 의문을 담고, 스스로를 낮추고 있습니다.

항상 자신이 아닌, 타인을 생각하고, 어떡하면 타인에게 자신의 글이 더 잘 보일까. 더 재밌어 보일까. 그렇게 고민합니다.

타인을 의식하기에, 더 나은 글을 쓸 수 있지만, 더 깊은 글을 쓰진 못합니다.

타인을 의식하기에, 더 좋은 글을 쓸 수 있지만, 더 많은 글을 쓰진 못합니다.

 

우리의 글은 우리가 쓰는 것이지, 타인이 쓰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의 글은 우리가 쓰는 겁니다. 결코 타인만을 고려하고, 타인만을 생각하고, 타인만을 이해할 필요는 없습니다.

타인의 손길이 닿은 글은, 더 이상 자신만의 생각이 담긴, 자신만이 쓸 수 있는 글이 아니게 됩니다.

우리는 글을 씁니다.

그리고 계속해서 의문합니다.

계속해서 의문하기에, 우리는 우리만의 글을 쓸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의문하되, 그 의문을 부정적으로 받아들이지 마세요.

 

우리가 만족하지 못한 글은, 타인을 만족시킬 수도 없습니다.

우리가 재미를 느끼지 못한 글은, 타인에게 재미를 느끼게 할 수 없습니다.

 

우리가 정말로 재미있게 쓰고, 정말로 만족한 글이야말로, 그것이 좋은 글이고, 그것이 최고의 글이 아닐지, 그렇게 생각해봅니다.



태그

게시물 주소 http://seednovel.co.kr/pb/576129
트랙백 주소 http://seednovel.co.kr/pb/tb/576129
7662 bytes
목록 공유하기
0 공백세계 02/13/09:25
100%만족하는 글이 존재할까요?
자기자신이 글을 쓰면서 즐기는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문장력은 쓰다 보면 늘어나고 중요한건 독특한소재와,창의성입니다.
글 쓰면서 너무 스트레스 받지 맙시다.
0 Lusty 02/27/05:18
인정받기 위해서란 목적도 있지만....
역시 전 즐거워서 라고 말하고 싶네요.
글 쓸때 만큼은 정말로 즐거우니까, 아무 것도 신경 안 쓰고 나만의 세계를 만들어낸다는 게
재밌으니까 계속 써내려가고, 계속 도전하는 거죠.
작가란 꿈의 처음 시작은 한낱 오기였지만, 지금은 나름 진지하게 생각하는 길이랍니다
2 이제현 03/02/07:06
제가 막 활동하기 시작할 때 한창 토론 게시판에 그런 주제가 많이 나왔었는데, 그때도 그냥 그저 그런 식으로 끝나더라고요. 그걸 보면서 글을 쓰는 데 굳이 이유가 필요할까 저는 그렇게 생각합니다.
속된 표현으로 자기 꼴리면 쓰는 거고, 아니면 마는 겁니다. 세상은 결과 중심으로 돌아가니 쓸 건가 말 건가, yes or no로 단답하면 쉽게 결론이 나오더라고요.
인과관계에서는 이게 조금 폐해가 많은데 반대로 사회생활하는 데는 이거 정말 좋더라고요. 고민할 필요가 없었어요 ㅋㅋㅋ
0 김승범 03/14/01:47
간단함. 자신이 꼴리기 때문에 쓰는 거임. 다른 이유는 없음. 그냥 자신이 꼴리니까(의미심장).
0 잡상인 04/17/11:19
ㅇㅅㅇ. 뭐.. 글 쓰는 이유를 굳이 결정하는게 좋진 않아요 목표라는게 생기긴 하지만 그 만큼 힘든게 이유거든요 마치 그게 정답인것마냥 행동하지말라는거죠. 글은 즐길려고 쓰는게 본 목적이지만 돈 벌려고 쓰는 사람도 있고. 취미.인기.동경 이런 등등 이유도 있어서. 이걸 결정하는거는 어렵다 생각해요. 글쓰고 올리는건 자신의 작품을 감평,공유 재밌게 봐주길 바라는 마음으로 쓰는거잖아요 뭐 그런거죠.
1 비밀소년 05/21/01:30
저는 글을 쓰는 이유는 독자들을 위해서 쓰는 것입니다.
자신을 위해서 쓰는 소설은 빨리 망하며 남을 위해 쓰는 것을 기쁨이 득이 됩니다.

진짜 현역 작가가 되면 이제 자신의 위한 글을 잘 못쓰게 될 것입니다. 하지만 독자를 위한 글을 더 많이 쓰게 될 거에요. 카넬님은 우리를 위해서 아이들을 사랑을 하게 만들잖아요? ㅋㅋ 그런거죠.
저는 꿈과 희망의 해석을 다르게 생각을 하네요.
꿈: 독자를 위한. / 희망 : 작가 (함쳐서 독자를 위한 작가죠.)
라고 생각을 하네요.

토론 게시판
번호 제목 이름 시간 조회 추천
이곳은 토론란입니다. (회칙필독준수) 운영자 시드지기 08.10.29 10747
578144 배틀물과 일상계 라노벨 설정. [2] 0 철신 19.03.24 349 0
578069 현대 판타지와 중세판타지 중 어느쪽이 작가가 구상하기 어... [7] 0 이카니티 19.02.13 531 0
577966 이거 님들 생각은 어떤가요? [2] 0 철신 19.01.03 659 0
577962 판타지 세계관 설정. [3] 0 철신 19.01.03 608 0
577904 음.. 좋은 판타지 라노벨 캐릭터의 매력. [5] 0 철신 18.12.31 604 0
577391 오컬트를 주제로 한 라이트노벨 [2] 0 로드드라콘 18.05.15 822 0
576129 우리가 글을 쓰는 이유 [6] 0 신마카 18.02.12 1402 1
576124 명작 라노벨과 평작 라노벨의 차이는 뭘까요? [15] 0 철신 18.02.12 1617 0
576095 판타지소설을 1인칭으로 써도 좋을까요? [4] 0 마스퍼 18.02.09 1272 0
575686 귀환자의 마법은 특별해야 합니다 (프람 성별) [1] 0 요우치카츙츙 17.12.14 1516 0
575610 제대로 된 소설을 쓰기 위한 최소한의 노력 [43] 1 독설지망 17.12.02 2292 0
573824 오타쿠가 욕을 먹는 이유와 라노벨-글쎄요 [14] 3 율연 17.06.21 2719 0
573821 오타쿠가 욕을 먹는 이유와 라노벨 [8] 1 오렌지빌런 17.06.21 3183 1
573686 간단하게 같이 생각해보는 라노벨 이론 - 특별한 힘 편 [1] 0 경악론 17.06.06 2020 3
573590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먼치킨의 선은? [5] 0 WhitePanther 17.05.28 1835 0
573527 개인적으로 남자가 좀 상대적으로 능력이 없는 라노베 보면 [3] 1 백년식당 17.05.25 1987 0
573212 이거 왜이러는거죠.. [2] 0 김현성 17.04.29 1780 0
572970 글을 쓰면서 걱정하는 거 [2] 1 비밀소년 17.04.10 1972 0
572950 문장의 품격 [4] 0 R118 17.04.09 2099 1
572941 그만 봤으면 좋겠는 토론글 유형 [1] 2 엽토군 17.04.08 1955 0
572033 반-클리셰나 반유행적인 작품을 만들때엔 어떻게 하는게 좋... [7] 1 백년식당 17.03.04 2162 0
571457 간단하게 같이 생각해보는 라노벨 이론 - 유행편 [3] 0 경악론 16.12.27 2601 1
571190 간단하게 같이 생각해보는 작법 이론 - 번역체 편 [3] 0 경악론 16.11.20 3079 3
571129 간단하게 같이 생각해보는 라노벨 이론 - 이세계 전생 편 [3] 0 경악론 16.11.13 2708 1
571070 간단하게 같이 생각해보는 라노벨 이론 - 초능력편 2 [4] 0 경악론 16.11.05 3475 2
검색된 Page
전체목록 < 1 2 3 4 5 6 7 8 9 10 >


Page loading time:0.03s, Powered by pimangBoard v3
회원가입 | 정보찾기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취미 게시판

감상/추천

토론/비평 게시판

월페이퍼


▶ Today Best